메뉴 건너뛰기

2016.07.23 13:07

LIONEL LAURET_<Rabbit man>

조회 수 31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201607_LionelRaulet_poster01_ver1.1.png

 

 

Artistic note :

리오넬 로헤(Lionel Lauret, 1972- )는 작품 <Rainbow Blood>를 통해 우리 피 속의 다채롭고 역동적인 강력한 에너지로써의 색을 드러낸다. ''다양한 색을 가진 피”라는 개념을 창조함으로써, 이 행성에서 살아남는 우리는 모두 ‘rabbit man’이다!  작가는 이익과 불이익을 포괄적으로 조합하는 재미있는 아이디어를 탐구한다. 그 조합이 가져오는 가치와 지난 날 이 세상에 존재하던 특정 문화의 소멸은 흥미로운 문제이기 때문이다. 그리고 때때로, 어떠한 구상적인 기능에 있어서 자유로운 색상의 선택은 캔버스의 물리적 한계를 넘어서 빛나는 강력한 영혼의 감정에 대한 즉각적인 표현으로 나타난다.

 

벽들은 얼굴을 지닌다, LES MURS ONT DES VISAGES

작가 리오넬 로헤의 그림 속 얼굴들을 보면, 우리가 그 얼굴을 바라보는 것이 아니라 그 얼굴이 우리를 바라보는 것 같다. 그리고 이러한 방법은 얼굴, 육체, 그리고 대상의 외양을 꿰뚫는 방법일 것이다. 아무런 감정을 느끼지 않는 것 같은 표정은 거리를 두고 작품을 바라보게 하고, 그로 인해 작품들은 더욱 빛나게 된다.

작가는 포괄적인 보편성과 정체성의 조화를 추구한다. 그의 작품 <영혼들의 피부, peaux d'âmes>는 인종, 성별, 종교, 혹은 신분에 어떠한 구분도 짓지 않는 것에 대한 알레고리이며, 우리를 바라보는 타인의 얼굴이다. 우리는 타인의 얼굴을 다른 것들, 다른 세상, 다른 집단이나 다른 사람들의 특정한 캐릭터로 구현한다. 작가는 이 작업을 통해서 차이를 부정하지 않으면서 평등과 보편성을 추구한다. 우리는 그의 작품에서 예술을 통해 이러한 차이를 제거하려는 작가의 희망과 갈망을 엿볼 수 있다.

 

RAINBOW BLOOD 

작가는 <Rainbow Blood>를 통해 색을 에너지의 강력한 농축액으로 간주한다. 그는 이 작품을 통해 색 배합의 축적을 구성한다. 어떠한 구상적인 기능에 있어서 자유로운 색상의 선택은 캔버스의 물리적 한계를 넘어서 빛나는 강력한 영혼의 감정에 대한 즉각적인 표현으로 나타난다.

 

 

Artistic note :

With Rainbow blood, Lionel Lauret considers color as a powerful mass of energy in ours

blood, a new multicolore and energetic blood."We are all rabbit man who thrives on the

planet by creating the concept of multi-colored blood !", Lionel lauret explores playful

way the idea of a global crossbreeding with its advantages and disadvantages, because

it is also interesting to note the wealth of this mix but also the disappearance of specific

cultures that populated the world of yesterday. And Sometimes…,The free colour of any

figurative function becomes the immediate expression of states of energetic souls which

shine out and radiate the space beyond the physical limits of the canvas …..

 

LES MURS ONT DES VISAGES

Les visages peints par lionel lauret nous regardent plus que nous les regardons.Cette question du regard serait une façon de transpercer l’apparence des visages, des corps, des objets. Quelque chose d’impassible, et qui nous tient à distance, rayonne de leur être sublime.Ils nous ne regardent pas, ils nous percent.

Lionel lauret est à la quête de l'harmonie, d'une vue d'ensemble globale ,

d'une identité globale. Ses « peaux d’âmes » sont des allégories qui ne font aucune distinction de race, de sexe, de religion ou d'identité, ce sont les visages d´autres personnes, qui nous regardent.Et ces autres personnes matérialisent les autres choses,l'autre monde, le caractère singulier d'une autre tribu, d'un autre peuple. Lionel lauret est ici en quête d'égalité et d'universalité, sans toute fois nier qu'il existe des différences. Nous percevons le désir, l'aspiration profonde de l'artiste de supprimer ces différences par l’intermédiaire de l'art.

 

RAINBOW BLOOD

Avec Rainbow Blood  lionel lauret considère la couleur comme un concentré puissant d’énergie . Il construit une accumulation de confiture de couleur. La couleur libre de toute fonction figurative devient l’expression immédiate d’états d’âmes énergétiques qui rayonnent et irradient l’espace au delà des limites physiques

 

 

 

 

Mary Blue, acrylic on canvas , 200 cm 140 cm, 2016.jpg       Amber Sun 선 맴버, acrylic on canvas , 200 cm 140 cm, 2016.jpg       Sara Moon 문 사라, acrylic on canvas , 200 cm 140 cm, 2016.jpg

  Mary Blue, 200 x 140, 2016            Amber Sun, 200 x 140, 2016          Sara Moon, 200 x 140, 2016

 

 

 

    Formidable! 어마어마해! , acrylic on canvas , 140 cm 140 cm, 2016.jpg    

 

 

 

 

 

 

 

 

 

 

 

 

 

 

 

  Formidable!

  acrylic on canvas

  200 x 140, 2016

 

     

 

 

                        Big Plutonium Jam 큰 플루토늄 잼, acrylic on canvas , 200 cm 140 cm, 2016.jpg

        

 

 

 

 

 

 

 

 

 

 

 

 

 

 

  Big Plutonium Jam

  acrylic on canvas

  200 x 140, 2016

 

 

 

 

Mysterious Solution 미스터리한 해결책!, acrylic on canvas , 140 cm 140 cm, 2016.jpg           Strange Harmony 이상한 조화, acrylic on canvas , 180 cm  80 cm, 2016.jpg          Tiger Baum 호랑이 연고, acrylic on canvas , 140 cm 140 cm, 2016.jpg

Mysterious Solution, 140 x 140, 2016            Strange Harmony, 140 x 140, 2016               Tiger Baum, 140 x 140, 2016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9 [갤러리 퐁데자르] FREE DRAW展 2018.5.25(Fir)-6.9(Sat) file 퐁데자르_서울 2018.05.19 2
18 [갤러리 퐁데자르] 메타-데이터: 숨겨진 의미와 이미지 흐름(메타-데이터)展 2018.4.9(Mon)-4.14(Sat) file 퐁데자르_서울 2018.04.03 87
17 [갤러리 퐁데자르] 김종원 기획展 2018.3.15(Thur)-3.31(Sat) file 퐁데자르_서울 2018.03.16 97
16 [갤러리퐁데자르] 천현태 초대展 2018.1.19(fri)-2.11(sun) file 퐁데자르_서울 2018.01.20 140
15 [갤러리퐁데자르] 김영대 초대展 2017.11.15(wen)-12.5(tue) file 퐁데자르_서울 2017.11.13 581
14 [갤러리퐁데자르]정광화_안개 그림자展 2017.10.13(FRI)~10.29(SUN) file 퐁데자르_서울 2017.10.14 400
13 [갤러리퐁데자르]사실과 빛의 조화 Reality, Light and Harmony_허영화 초대展 2017.5.21(SUN)~6.6(TUE) file 관리자 2017.05.21 429
12 [갤러리퐁데자르]빛의 언어_정택영초대展 3.24Fri - 5.16 Tue file 관리자 2017.03.31 435
11 [갤러리퐁데자르]빛의 언어_정택영초대展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file 관리자 2017.03.20 421
10 [갤러리퐁데자르]K_파리지앙 책 출간 기념 및 전시 관리자 2017.03.17 199
9 파리 한글학교 건립 기금 모금전 <재불한인전> file 퐁데자르_서울 2016.10.01 1041
8 <‘0상실록’ > - 정재규 CHONG Jae Kyoo, 그자비에 루케치 Xavier Lucchesi, 다프네 난 르 세르장 Daphené Nan Le Sergent file 퐁데자르_서울 2016.08.26 399
» LIONEL LAURET_<Rabbit man> file 퐁데자르_서울 2016.07.23 315
6 130주년 한불수교 기념 한불소나무 작가협회展 '0감이 오다' file 퐁데자르_서울 2016.06.16 540
5 백수남, 신시 아사달 神市 阿斯達 file 퐁데자르_서울 2016.05.02 401
4 비전 있는 세계로 - 견자(見者)의 화가 모리스 부이요 file 관리자 2016.01.22 883
3 ‘실마리’와 ‘환상훈련’ - 김선미 초대전 file 관리자 2016.01.22 378
2 파리CBMC 특별전, “길과 진리” file 관리자 2016.01.22 426
1 근원적 감각(Primus Sensus), 프리마 마테리아(Prima Materia) 이후? file 관리자 2016.01.22 465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