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빛의 언어_ 정택영 초대展

2017. 3. 24Fri - 5. 16Tue

Opening : 6pm

 


캡처.JPG

<The Languages of Light, Takyoung Jung, 69.5 x 60cm, Acrylic on canvas, 2016>

 

 

 

 

초대의 글

 

 

빛이 존재함으로 모든 사물이 극명하게 그 존재를 드러냅니다. 파리 15구와 서울에 문을 연 저희 퐁 데자르 갤러리에서는 새 생명들이 움터나는 봄의 새 기운과 함께 프랑스 파리에서 활동하고 있는 화가 정택영 작가를 초대해 <빛의 언어>전을 열게 되었습니다. 이번이 열아홉 번째 개인전을 열게 되는 그는  ‘빛의 언어’라는 대 명제를 조형적 스펙트럼으로 표현한 신작들을 펼쳐 보이게 될 것입니다.

 

 

정택영 작가는 가사문학의 대가인 송강 정철(1536~93)선생의 직계후손이자, "향수"를 지은 정지용 시인의 고향인 옥천에서 그 후손으로 태어나, 50’년대 초 격동의 시대에 태어나 이순을 넘긴 그의 작품세계는 유년시절에 배워 익혔던 한문실력과 탄탄한 드로잉 표현능력을 기반으로 초기 극사실회화인 하이퍼리얼리즘 경향의 작업으로 출발하여, 서체의 획을 통한 우주와 삼라만상의 원리를 한자의 획으로 풀어나가는 색면 대비와 운필의 획을 조화시키며 화면구성을 해왔으며, 이후 한국성의 모색으로 한국의 아이덴티티를 찾아 이를 현대적 해석으로 색면추상을 해온 단계에서 점차 색과 기호를 통한 형태의 단순화 과정을 거쳐“기호와 상징을 통한 색면추상의 표현 경향”으로 ‘생의 예찬’이란 주제에 오랫동안 천착해오면서 오늘의 경향에 이르고 있습니다. 그의 근작들은 ‘빛과 생명’이란 대주제 아래, 사물과 그것을 에워싼 공간과의 관계와 그 속에 상존하고 있는 인간의 존재방식을 극히 절제된 색채와 형태의 단순화로 화면을 이루어나가고 있고 이를 통해 화면의 깊이를 견지하면서 사물들의 상징과 기호를 표현해내고 있습니다. 캔버스 안에서 색과 기호는 우주와 사물, 인간의 존재를 그대로 담아내고 있으며, 이러한 그의 회화적 변용은 그가 자신이 겪고 체험했던 삶의 질곡을 통해 인간과 삶, 그리고 예술의 함수관계가 무엇이며, 삶 속에 예술의 의미는 무엇이며, 예술이란 인간의 삶에 무엇으로 영향을 끼치고 무슨 의미로 남는가를 깊이 성찰하는 데에 그의 작품세계의 핵을 이루고 있습니다.

 

 

미술평론가이자 성균관대학교 박물관 학예사인 안현정 씨는 이번 <빛의 언어>전에 쓴 평론에서 “Light Spectrum, 생으로 치환된 빛의 언어”로 정의하며 “작가는 빛과 관계된 물리적 현상 즉,굴절·흡수·반사·투과된 “빛의 언어” 연작 안에 도입했다. 사물을 해독하기 위해서는 빛이 어떻게 사물에 맞닿아 있는가를 명확히 간파해야 하며, 이러한 물리적 효과는 사물의 표정과 형상을 읽는 중요한 도구이기 때문이다. 작가는 빛과 생의 치환 효과를 발견함으로써 ‘작품이 일종의 치유자’로 존재하길 바란다. 모더니즘 미술이 추구해온 아방가르드의 본질은 공격성과 압박감의 실험이 아니라, 선험적(先驗的)으로 존재해왔던 생을 예찬하는 기능에 있음에 주목한 것이다. 회화가 추구해온 환영(Illusion=virtual Reality)이란 ‘존재=생의 진리’의 의미를 발견해가는 구도자의 길이 아닐까. 작가는 색의 스펙트럼을 통해 우리 모두가 잃어버린 생의 의미를 빛으로 현현(顯現: 명백하게 드러냄)시키고자 한다”고 평론에 덧붙이고 있습니다.

이번에 전시될 60여 점의 근작들은 <빛의 언어 The Languages of Light>란 명제로 인간과 자연의 조형적 스펙트럼을 화면에 표현한 연작들로 강인한 생명력에 대한 경이로움과 존귀함을 깨닫는 순간 밀려드는 뜨거운 희열을 표현하는 것이 화가의 정신세계를 드러내고 있으며 경제적 어려움 속에도 빛에 의해 현현되는 사물과 인간의 본질적 미학을 드러내고 있습니다.

이번 정택영 작가의 <빛의 언어>전을 통해 움츠렸던 몸과 마음을 펴고 빛을 통한 사물의 존재와 자신의 존귀함을 성찰하고 깨닫는 뜻 깊은 봄의 제전을 맞이하시기를 기원합니다.

 

 

 

 

 

 

대표 정락석 드림

 

 

 

 

 

 

 

 

 

전시 장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삼청로7길 27 갤러리퐁데자르

전시 시간 : 10:00 ~ 18:00(일요일 및 공휴일 휴관)

관람 요금 : 무료

전시 문의 : 02)733-0536

갤러리퐁데자르 블로그 :  http://blog.naver.com/g-pontdesarts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2 [기사] 재불 정택영 화백, 서울서 '빛의 언어' 주제 초대전_II file 퐁데자르_서울 2018.06.15 272
21 [기사] 재불 정택영 화백, 서울서 '빛의 언어' 주제 초대전_I file 퐁데자르_서울 2018.06.15 190
20 [갤러리 퐁데자르] The Language of Light(빛의 언어)展 2018.6.11(Mon)-6.30(Sat) file 퐁데자르_서울 2018.06.08 244
19 [갤러리 퐁데자르] FREE DRAW展 2018.5.25(Fir)-6.9(Sat) file 퐁데자르_서울 2018.05.19 297
18 [갤러리 퐁데자르] 메타-데이터: 숨겨진 의미와 이미지 흐름(메타-데이터)展 2018.4.9(Mon)-4.14(Sat) file 퐁데자르_서울 2018.04.03 292
17 [갤러리 퐁데자르] 김종원 기획展 2018.3.15(Thur)-3.31(Sat) file 퐁데자르_서울 2018.03.16 288
16 [갤러리퐁데자르] 천현태 초대展 2018.1.19(fri)-2.11(sun) file 퐁데자르_서울 2018.01.20 349
15 [갤러리퐁데자르] 김영대 초대展 2017.11.15(wen)-12.5(tue) file 퐁데자르_서울 2017.11.13 761
14 [갤러리퐁데자르]정광화_안개 그림자展 2017.10.13(FRI)~10.29(SUN) file 퐁데자르_서울 2017.10.14 580
13 [갤러리퐁데자르]사실과 빛의 조화 Reality, Light and Harmony_허영화 초대展 2017.5.21(SUN)~6.6(TUE) file 관리자 2017.05.21 613
12 [갤러리퐁데자르]빛의 언어_정택영초대展 3.24Fri - 5.16 Tue file 관리자 2017.03.31 608
» [갤러리퐁데자르]빛의 언어_정택영초대展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file 관리자 2017.03.20 605
10 [갤러리퐁데자르]K_파리지앙 책 출간 기념 및 전시 관리자 2017.03.17 376
9 파리 한글학교 건립 기금 모금전 <재불한인전> file 퐁데자르_서울 2016.10.01 1235
8 <‘0상실록’ > - 정재규 CHONG Jae Kyoo, 그자비에 루케치 Xavier Lucchesi, 다프네 난 르 세르장 Daphené Nan Le Sergent file 퐁데자르_서울 2016.08.26 571
7 LIONEL LAURET_<Rabbit man> file 퐁데자르_서울 2016.07.23 497
6 130주년 한불수교 기념 한불소나무 작가협회展 '0감이 오다' file 퐁데자르_서울 2016.06.16 717
5 백수남, 신시 아사달 神市 阿斯達 file 퐁데자르_서울 2016.05.02 597
4 비전 있는 세계로 - 견자(見者)의 화가 모리스 부이요 file 관리자 2016.01.22 1096
3 ‘실마리’와 ‘환상훈련’ - 김선미 초대전 file 관리자 2016.01.22 526
Board Pagination Prev 1 ... 2 Next
/ 2